외모지상주의 발음지상주의


영어를 잘하는 것은 어떤 것일까요?
한국에서 영어공부를 좀 했다면 그리고 영어를 잘하는 것은 발음을 굴려 줘야한다는 생각이 기본적으로 있는 것 같습니다. 허나 아무리 노력해도 원어민이 아닌 이상 발음은 어쩔 수 없는 것 아닐까요? 그리고 영어를 잘 하는 것 중에 발음의 중요도가 물론 있겠지만 그 보다도 옳바른 단어를 사용한 적절한 표현력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프로그램에 참석한 아이들의 생각은 여전히 발음에 큰 비중을 두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발음을 연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고요. 어찌보면 외모지상주의처럼 발음에만 신경 쓰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음... 이런 생각이 드네요. 표현에 있어서 내용은 콩글리쉬인데 발음만 계속 굴리는 연습을 하는거죠. 정말 현지에서 사용하는 표현방식과 단어를 잘 알고 표현하는 것이 영어를 잘 하는 것 아닐까요? 물론 발음에 대한 부분은 우리가 잘 구별할 수 없는 f/p b/v에 대한 노력은 필요하겠지요. 

왼쪽 사진은 아이들이 마치 영어공부를 지금까지 사전을 뒤짚어 놓고 한 것 같다는 표현을 하여서 이렇게 이미지를 올리게 되었습니다. 우측 그림은 영어발음에 신경을 쓰는 것만큼 우리가 적절하게 영단어를 골라서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을 배운 아이들이 공감한 내용의 교재 이미지를 함께 올립니다. 아마도 아이들이 저 이미지를 보면 말하지 않아도 무슨 의미인지 알게 될 것입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Attorney vs Lawyer

상태동사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