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018의 게시물 표시

진행형 (~ing)

이미지
지난번에 잠깐 동사를 두번 써도 되나요? 라는 질문을 학생들이 하는 경우가 있다는 포스팅을 올린 적이 있었습니다. 음... 앞서 몇 차례 언급하였는데 영어를 문제풀이식으로만 공부하다 보니 그런 생각을 하는 것 같습니다.

진행형은 Be 동사와 동사가 합쳐진 형태입니다. 진행형은 현재 하고 있는 행동에 대해서 보다 정확한 표현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되는데요. 한국말은 이러한 진행형의 의미가 다소 부정확하게 표현되고 있는 경우가 많아 조금은 혼란스럽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전화로 제가 친구에게 "머해?" 라고 물어보면 "밥먹어"라고 말해도 아 지금 밥을 먹고 있는 중이네라고 알아듣지만 "밥을 먹고 있어"라고 표현하는게 더 정확하겠죠. 그리고 진행형은 시간을 나타내는 단어와 함께 자주 사용됩니다. (now, at the moment, this week etc.) 예를 들어볼까요? 
때마침 오늘은 눈이 조금 날리고 있는데요, 이를 진행형으로 표현하자면 It is snowing now 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금 오고 있다는 의미를 나타내고 있는 것이지요. 그런데 진행형으로 표현되더라도 지금 어떤 행위를 하고 있지 않은 경우도 있습니다. ??? 또 다른 예를 더 들어 보겠습니다.  I am planning to take a trip abroad this summer.  I am painting my room this weekend.
상기 예는 지금하는 행동은 아니더라도 요즘하고 있는 일들이나 앞으로 할 일들을 이야기 할 때도 진행형의 형태를 취하는 것을 보게 됩니다. 포스팅이 점점 길어지는데요,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역시 진행형도 Be+ing라고 외우는 것보다는 그 본연의 의미를 조금 더 깊이 이해하고 나면 나중에 조금 더 깊이 이해할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는 I am going to를 설명하면서 더 자세히 포스팅 해 보려 합니다. 



Be에 대한 이해 두번째

이미지
be동사에 대해 다시 포스팅하게 되었습니다.

우선 Be동사는 우리가 잘 알다시피 "이다", "있다"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라고 이야기를 하였더니 의외로 be 동사는 am is are라고만 외웠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야기를 듣고보니 문제풀기식의 영어공부를 하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she/he 다음에는 is, there/ they 다음에는 are만 쓰면 된다는 식으로 말입니다.
물론 틀린 대답은 아닙니다. 하지만 정확한 의미를 알지 못하고 암기식/문제풀기식의 영어학습은 결국 수능을 위한 수능에 의한 영어일 뿐입니다.
지금 40시대의 학부모들은 해외에 나가는 일은 꿈과 같은 일이었고 나갈 수 있다고 하더라도 새로 공부해야 하는 등 정말 시간과 노력이 아까운 일들이 많았는데 그런 실수와 시행착오를 우리 아이들에게도 전해 주어야 하나 싶었습니다.
다시 본문으로 돌아와서 이야기 하자면, Be에는 이다, 있다, 외에도 참으로 다양한 의미가 내포되어 있습니다. identity, come, attend, occur 등과 같이 문장에 따라서 다양한 의미와 쓰임새가 있기에 이를 이해하지 못하고 넘어간다면 결국 문장해석과 영어활용에 있어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Be가 제대로 이해되지 않는데 의무문과 진행형 등과 같이 다음 단계로 넘어간다고 해도 또 다시 혼란스러워질 수 있습니다.


Noun

Noun은 무엇인가요? 가끔 우리가 사전을 찾다보면 n이라는 표시가 되어 있는데 이것이 Noun의 줄임말이라는 것은 알고 계실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의 역할과 기능은 무엇인지 가끔은 혼란스럽기도 한데요. 오늘은 Noun에 대해서 공부해 볼까 합니다.

A Noun is a word that names a person, place, animal or thing.
결국 어떤 생명체이거나 물건의 이름들입니다. 쉽게 이름이라고 기억하면 좋죠. 아이들에게 명사라는 한국말을 하면서 명사의 뜻을 설명해주면 대부분 "여긴 어디지?"라는 표정으로 굉장히 무엇인가 복잡한 것 같다는 눈 빛을 줍니다.
네x버에서 찾은 명사의 정의를 한번 볼까요?

사물의 이름을 나타내는품사특정한사람이나 물건에 쓰이는이름이냐 일반적인 사물에 두루쓰이는이름이냐에 따라고유명사와 보통명사로, 자립적으로 쓰이느냐에 반드시꾸미는이 있어야하느냐에따라자립명사와 의존명사로 나뉜다 (출처 네이버)


한국말이 더 어렵지 않나요? 저만 그런건가요? ^^ 이렇게 설명된 한국말을 다시 설명해 주는 것보다 명사는 그냥 물건의 이름을 말하는거야... 쉽지 않나여? (계속 제 말이 옳다고 주장하는 것 같습니다.ㅋㅋㅋ) 오늘 아이들과 명사에 대해 공부해 보았는데요. Verb는 다음 시간에 공부하고 그렇게 Adjectives까지 공부하고 나면 아이들이 아 왜 이제 S+V+O라고 쓰고 그것이 어떤 의미인지 정확하게 알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될 수 있게 같이 이야기 나누겠습니다. 그럼 다음 시간에 뵙겠습니다.

의무문 만들기

그것은 무엇인가요? 라는 질문은 어떻게 할까요?
라고 물어 보면 쉽게 대답이 나옵니다.

what is this(it)?

하지만 나는 누구인가요?라는 질문을 영어로 한다면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지면 답변이 바로 나오지 않거나 아니면 틀린 답변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마도 be동사에 대한 부분이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 경우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be라는 것이 어떤 것의 존재여부를 나타내는 동사인데 이를 "~있다"라는 사전식으로 암기하다 보니 있다가 아닌 다른 의미로 사용되는 것은 어색하고 맞지 않는 표현으로 생각하곤 합니다. 이를 다시 의무문으로 바꾸다 보니 뜻이 왠지 모르게 완전히 바뀐 것 같은 느낌이 더 들기도 합니다. 인가? 이냐? 있냐? 있었냐? 과거형으로 대답하기도 합니다.

결국 동사라는 것이 올바른 이해와 익숙해져 있지 않으면 나중에 전체적으로 혼란스러워 지는 경우가 있으니 바로 이해하고 넘어가는 것이 필요합니다.

영북 EALD과정 안내 2018 Term 1

안녕하세요. 영북 EALD과정을 담당하는 김승일입니다.

과정을 시작함에 앞서 몇가지 공지하여 드립니다.

1. 과정은 일방적인 지식전달 방식이 아닌 양방향 교육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주로 토론식으로 진행될 것입니다.
2. 본 과정이 중점을 두는 것은 일반적인 영어교육을 진행하는 것보다 영어를 어떻게 공부해야 하는지 버릇(?)을 드리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3. 선생님의 입장과 학부모의 입장에서 어떻게 하면 우리 아이에게 보다 나은 영어교육환경을 만들어 줄까라는 질문을 모든 부모님들은 가지고 계실 것입니다. 저 또한 두 아이의 학부모로서 함께 의견을 나누고 자료를 공유코자 하오니 자유롭게 학부모님도 참석 또는 질문하여 주세요.
4. 학습은 매주 목요일에 진행되오니 이점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학습일정은 3월 8일부터 4월26일까지 입니다.

Be에 대한 이해

usually there is/are Exist

동사에 대한 이야기

간혹 이런 질문을 받곤 합니다.

"동사를 두번 쓸 수 있나요?"

이런 질문을 받으면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음... 좀 고민하게 되는 것은 사실입니다.
동사를 두번 쓴다는 말은 ~밥을 먹고있다 있다. 이렇게 두번 말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실제로 영어에서 동사는 2번 사용되곤 합니다. 예를 들어 I am having lunch now. am과 have라는 동사가 한번에 붙어서 나오는 것이지요. 본 포스팅을 하는 이유는 동사가 2번 나온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간다고 질문을 하는 경우에는 대부분 아직 동사의 기본적인 이해가 부족한 경우가 그렇더군요.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다른 문법은 또 알고 있습니다. 결국 영어를 어떤 법칙으로 알고 있는 경우에는 이런 경우가 생기는 것 같습니다. 문법도 연결이 되어야 하는데 연결이 되지 않고 부분적으로 알고 있으니 그것이 연결이 되지 않아 결국 마지막에는 혼란스러운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영어를 가르치면서 가장 먼저 이야기 하는 부분 중에 하나가 바로 이 내용입니다. 동사는 문장의 맨 마지막에 나오지는 않지만 문장내용의 전부를 차지한다. 그럼 수업시간에 다시 사세히 설명하겠습니다.

한국 적응하기

한국으로 돌아온지 이제 2주가 다 되어 갑니다.
우선 춥네요. 많이... 몇년만에 찾아온 추위라고 하더니 정말 춥습니다. 더욱이 호주에서 40도에 육박하는 더위 속에 있었더가 영하 20도로 내려 왔으니 60도 차이를 느끼는 것이라서 그런지 더욱이 힘드네요. 그래도 아직은 감기에 걸리지 않고 잘 적응하고 있습니다.
이번주에 설 명절을 보내고 나면 아마 초등학생과 성인을 대상으로 영어와 자유학기제에 대한 포스팅을 다시 올리려 합니다.
오늘은 여기까지만 하고 따듯한 차 한잔 하려합니다.

귀국과 새로운 시작

이미지
한국으로 돌아가야 하는 시간입니다.  마지막 가는 날도 그냥 갈 수는 없지요. 짐을 붙이는 것을 아이들에게 설명하고 직원과의 간단한 대화를 하게 합니다. 아쉽게도 사진촬영을 할 수 없었지만 짐 안에 넣을 수 없는 것들을 설명하는 직원과 간단한 대화를 하는 것으로 4주간의 영어실습을 모두 마치게 되었습니다.
아이들은 이제 대화하는 것에 전혀 두려움이 없습니다. 그런 자신들의 변화를 하지만 잘 못 느끼고 있네요. 아니 자기들은 원래 두려워하지 않았다는 내색을 합니다. 첫째날 자기 혼자 어떻게 이야기 하냐고 하던 아이들인데 말이죠...*^^*
한 달 동안 아무 사고 없이 잘 지낼 수 있었던 것도 감사하고 아이들이 자신감을 갖게 된 것도 감사한 일입니다. 그렇게 4주간의 긴 여행을 마치고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는 10시간의 비행도 이제 거의 마무리가 되어 갑니다. (역시 대한항공 비빔밥은 언제 먹어도 맛있네요 ^^) 
싸이판쯤 왔을까요? 비행기에서 바라본 바다가 참 아름답네요.

마지막 골드코스트 BBQ

이미지
이제 출국이 몇일 안남았기에 아이들에게 무엇을 더 하고 싶냐고 물어봤습니다. 워터파크에 갈까?라는 질문에 그건 한국에도 있으니 바닷가를 더 가자는 의견을 받아드려 골드코스트를 한번에 볼 수있는 곳으로 출발하였습니다. Burleigh Head National Park라는 곳인데 이곳에서 골드코스트를 한 눈에 바라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파도도 좋아서 아이들이 파도타기를 하기에도 아주 좋은 곳입니다.  이번주 내내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가 있었던터라 매일매일 정말 날씨를 확인하고 아침마다 하늘을 바라보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다행이 오늘도 바람은 조금 불었지만 비가 오거나 구름이 많지 않은 날이었습니다.  시간을 아끼기 위해서 수영복을 집에서부터 입고 온 아이들은 도착하자 마자 바다로 뛰어갔습니다. 저도 바다에 뛰어 들어가고 싶을정도로 확 트인 바다가 우리를 반겨주었습니다.   그리고 뛰어 들어간 바다는 정말 아름답기도 하였지만 파도 타는 재미가 정말 좋았습니다. 사진에는 잘 나오지 않았지만 서핑을 타는 사람들이 가장 사랑하는 바다 중의 하나인 만큼 서퍼들도 많았습니다. 저희도 한참을 바다와 싸우고 나니 출출했습니다. 



바닷가에 설치되어 있는 BBQ에서 준비해 놓은 고기를 굽기 시작하였습니다. 호주에서는 BBQ시설이 정말 잘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사용도 무료로 하기 때문에 먹을거리만 잘 준비해 오면 부담 없이 바닷가에서 하루를 잘 보낼 수 있습니다. 아이들이 직접 고기를 구워보는 것도 하나의 추억이 될 수 있겠죠? 이런 문화와 사회 시스템을 배워가는 것도 하나의 목표이기에 귀찮음을 버리고 하나 하나 준비해 간 저에게 스스로 박수를 ^^ 보내봅니다. 호주에서는 BBQ판에 고기를 구워서 식탁으로 가져가 먹지만 저희는 직접구워서 우선 1차로 한접시를 비운 다음 2차로 들어가기 시작했습니다. ^^ 그렇게 배를 든든히 채운 다음 다시 바닷가로 들어갔다가 마지막으로 해변을 감상할 수 있는 공원쪽으로 이동하였습니다. 골드코스트가 한눈에 보이기도 하고 저 멀리 서핑을 타는 사람들…